성경 안에서 하나님의 목소리를 들으며

우리는 듣는데 문제가 있습니다.

우리는 영상과 뉴스와 다른 트위터들과 연결되어 많은 말의 홍수속에 있습니다. 거리의 소음과 라디오 소음과 잡음들의 불협화음이 틈을 매우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런 가운데 잠시의 틈 가운데 있을 때에도 오늘 저녁 식사를 해야 하는지 말아야 하는지 등의 약속과 해야 할 일들을 기억하느라 바쁩니다.

하지만 그런 소음으로부터 나와 이런 것을 생각해 본 시간이 언제입니까? “나는 어떻게 하고 있는지? 내가 지금 가고자 하는 곳으로 가까이 닥아가고 있는가?”

하나님은 부드러운 목소리로 엘리야에게 속삭이셨습니다. (왕상 19:12)

하나님께서는 바람과 지진과 불 가운데 그분의 능력들 드러내셨지만, 그분의 가르치심은 낮은 소리로 왔습니다. 모든 목소리와 기계들이 우리의 주의를 끌고 있는 가운데, 우리는 우리의 창조주와 끊어져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는 것은 이상하지 않습니다.

그러면 어떻게 우리가 항상 원했던 인생을 살겠습니까?

지혜가 필요합니다. 많은 지혜가 필요합니다. 그리고 좋은 습관도 필요합니다. 무엇보다도 우리를 만드시고-무소부재하신 분으로부터의 신호를 받을 필요가 있습니다. (시편 24:1)

매일 우리를 씻을 하나님의 말씀이 필요합니다. 혼란스러운 세상 가운데, 홍해를 가르시고 여리고를 무너뜨리고 골리앗을 쓰러뜨린 하나님의 목소리가 필요합니다. 예수님을 일으키신 목소리가 필요합니다.

그리고, 그 목소리를 성경, 곧 하나님의 말씀 가운데 발견하게 됩니다. 유버전의 성경읽기계획은 여러분이 성경을 여러분의 일상생활의 한 부분으로 만들어드리도록 도울 것입니다. 지니고 다닐 수 있어서 여러분의 전화기나 태블렛피시나 컴퓨터나 혹은 이메일을 통해서 읽을 수 있습니다. 사흘의 분량에서부터 365일 분량이 있습니다. 기쁨을 공부하고, 요한복음서를 열흘 동안 읽거나, 그 외에도 수백 가지의 계획 중에서 선택하세요.

인생은 짧으며 우리의 주의를 끄는 많은 목소리로 혼란스럽습니다. 오늘 성경읽기계획을 시작하여, 부드럽고 속삭임과 같은 하나님의 목소리가 멋진 인생을 살도록 해주는 사운드트랙이 되게 하세요.

이 포스트는 다음 언어로도 보실 수 있습니다: 영어, 러시아어